페이지상단으로이동

다날핀테크·웁살라시큐리티, 가상자산 AML 시스템 구축 계약

    • 입력 2020-05-12 10:05
▲사진제공=웁살라시큐리티

【한국블록체인뉴스】 블록체인 전문 보안 업체 웁살라시큐리티는 국내 통합결제 기업 다날의 가상자산 결제 플랫폼인 다날핀테크와 가상자산 자금세탁방지(AML) 시스템 구축 계약을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다날핀테크는 가상자산 자금세탁 혐의 거래를 모니터링·추적 분석해 금융정보분석원(KoFIU)에 신속히 보고할 수 있는 웁살라시큐리티의 가상자산 AML 인프라를 도입하게 됐다.

웁살라시큐리티는 “해당 자금세탁방지솔루션은 FATF 권고안을 준수하며 KYC와 같은 기존금융권의 AML 기능뿐 아니라 실시간 가상자산 모니터링, FDS(이상 금융거래탐지시스템), 금융정보분석원 보고(STR) 시스템을 각각 모듈화해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AML 기능 일부 또는 전체를 고객의 예산과 도입 시기에 맞춰 고객 맞춤형으로 구축할 수 있어 특금법 시행령 공포 이전이라도 도입의 실효성이 우수하다”고 했다.

다날핀테크는 결제 시스템과 블록체인 기술을 결합해 하이퍼레저 패브릭(HLF) 기반 메인넷을 지난해 5월 오픈했다.

웁살라시큐리티에 따르면 다날핀테크에 웁살라시큐리티의 AML솔루션이 구축되면 페이코인(PCI)에 대한 자금세탁 혐의 거래를 실시간 모니터링, 추적하고 이를 금융정보 분석원에 보고할 수 있는 체계를 업계에서 처음으로 갖추게 된다.

황용택 다날핀테크의 대표는 “본격적인 해외 사업 전개에 앞서 웁살라시큐리티의 솔루션 도입을 시작으로 주요 핵심 국가별 규제 환경 변화에 빠르게 대응할 것”이라며 “안전하고 적법한 가상자산 결제 서비스 환경 제공을 위해 필요한 정책 도입을 적극적으로 고민하고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패트릭 김 웁살라시큐리티의 대표는 “다날핀테크의 크립토 AML을 구축한 성과를 토대로 하이퍼레저 패브릭을 사용하는 다른 결제 기업뿐 아니라 가상자산 서비스 제공업체(VASP) 전체에 AML을 공급할 수 있도록 비즈니스를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김수찬 기자 capksc3@hkbnews.com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