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정부, 블록체인 공공·민간분야 적용 시범사업 착수보고회

    • 김수찬 기자
    • |
    • 입력 2020-05-07 15:05
▲ 사진제공=과기부

【한국블록체인뉴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7일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 착수보고회를 했다.

2018년부터 추진 중인 블록체인 사업은 공공서비스 혁신·블록체인 활용 확산을 위한 공공선도 시범사업과 국민 체감·산업 수요 확대 등을 위한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로 구분해 시행하고 있다.

공공선도 시범사업은 400여 개 국가기관, 지자체, 공공기관에서 수요를 받아 10개 과제를 선별해 10개 컨소시엄(24개 기업)을 선정했다.

10개 컨소시엄은 ▲경찰청(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증거 관리 플랫폼 구축) ▲농촌진흥청(블록체인 기반 노지작물 생산‧유통 관리 플랫폼 구축) ▲보건복지부(블록체인 기반 복지급여 중복수급 관리 플랫폼 구축) ▲식품의약품안전처(블록체인 기반 식품안전 데이터플랫폼 구축) ▲강원도(블록체인 기반 강원도형 만성질환 통합 관리 플랫폼 구축) ▲경상남도(분산신원증명(DID) 기반 디지털 공공서비스 플랫폼 구축) ▲부산광역시(블록체인 기반 상수도 스마트 수질 관리 시스템 구축) ▲세종특별자치시(블록체인 기반 자율주행자동차 신뢰 플랫폼 구축) ▲한국도로공사(블록체인 기반 상호신뢰 통행료 정산 플랫폼 구축) ▲제주특별자치도(블록체인 기반 전기차 배터리 라이프 사이클 관리시스템 구축) 등이다.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는 자유주제로 지난 1월13일부터 3월2일까지 공모했다. 20개 컨소시엄(60개 기업)이 접수, 3개 컨소시엄(12개 기업)을 골랐다.

3개 컨소시엄은 ▲네이버시스템·LGCNS·대한교통학회·화물복지재단(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디지털 화물 운송장 플랫폼 시범 사업) ▲더존비즈온·마크애니·한국생산성본부(소상공인과 개인 계약자를 위한 블록체인 기반 비대면 화상과 음성 계약 지원체계 구축) ▲메디블록·삼성서울병원·서울대학교병원·세브란스병원·연세대학교(블록체인 기반 개인 중심 모바일 의료전자문서 플랫폼 구축)다.

이번 착수보고회에는 공공선도 시범사업 제안기관과 사업자, 국민 프로젝트 사업자 등이 참석해 올해 시범사업 추진현황과 계획을 공유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자유토론에서 블록체인 시범사업이 단년도로 끝나지 않고 후속 사업으로 연계되거나 디지털 정부혁신 사업에도 반영될 수 있도록 정부의 지속적인 노력을 바랐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은 “최근 포스트 코로나 정책으로 언택트 이코노미, 디지털 비대면 시대가 가속화하고 있다”며 “블록체인을 공공·민간분야에 선도적으로 적용해 국민의 일상을 변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수찬 기자 capksc3@hkbnews.com

김수찬 기자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