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디지털 자산 변화 과정, 중앙은행 중요성 커질 것”

    • 김수찬 기자
    • |
    • 입력 2020-01-14 12:11
▲사진출처=픽사베이

【한국블록체인뉴스】 디지털 자산의 변화 과정에서 중앙은행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블록체인 기술 기업 블로코가 14일 내놓은 ‘가상자산(Cryptocurrency) 그리고 디지털 화폐 동향 보고서’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블로코는 국제통화기금(IMF)이 지난해 7월 발간한 핀테크 노트(FINTECH Notes)를 기준 삼아 화폐 혹은 지불 수단을 ▲현재 논의 중인 ‘중앙은행 화폐’ ▲각각의 계산 단위를 지니며 비은행 기관 혹은 기업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발행하는 ‘가상자산’ ▲가장 널리 쓰이고 있는 청구권 중심 화폐로 정부가 지급을 보증하고 은행 계좌를 기반으로 운영하는 ‘은행 보증 화폐’ ▲액면가에 대한 지급 보증을 지원하는 ‘민간 보증 화폐’ ▲민간 보증 화폐와 유사하지만, 청구권 행사 시 고정 비율 대신 가변 비율이 적용되는 ‘단기 투자 화폐’ 등 다섯 가지로 나눴다.

보고서에 따르면 디지털 자산이 변화하는 과정에서 중앙은행을 비롯한 금융기관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디지털 화폐 사업자에게 금융 라이선스를 발급하거나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CBDC)를 발행할 수도 있다. 본격적인 CBDC 발행이 부담스러우면 2조3000억 원 규모의 국내 지역화폐(지역사랑상품권)에 대한 발행·유통·사용·정산 등 전 과정에 걸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형식의 CBDC를 발행, 시험할 수도 있다.

디지털 화폐의 구분 기준은 ‘유형(type)’ ‘정산 가치(value)’ ‘지급 보증’ ‘기술’ 4가지다.

유형은 크게 청구권 중심과 개체 중심으로 나뉜다. 청구권 중심 지급은 이용자들이 중앙은행에 계좌를 개설해 디지털화폐를 사용하게 되고 금융기관은 해당 계좌로 이용자별 보유와 거래 내역을 기록·관리한다.

정산 가치는 청구권 행사로 발생하는 화폐와의 교환비가 고정인지 가변인지에 따라 구분된다. 지급 보증은 정부 혹은 민간 발행 주체에 의존하는지로 나눌 수 있다.

기술은 정산 과정이 중앙화된 서버 혹은 분산 원장,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분산 처리되는지를 구분한다. 분산 처리에는 노드 운영과 네트워크 참여가 제한적인 프라이빗 구조이지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퍼블릭 구조가 모두 포함된다.

김원범 블로코 대표는 “디지털화폐 산업은 2017년 암호화폐 투자가 성행하면서 주목받은 이후 2018년 암호화폐공개(ICO)를 진행한 관련 기업의 출현과 2019년 페이스북 리브라 등 글로벌 기업이 블록체인 산업에 진입하면서 이제는 각국 정부와 기관 등이 보증할 수 있는 디지털 화폐 도입을 위한 준비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에는 각 국가 중앙은행들이 CBDC 연구에서 더 나아가 발행 검토와 시범 운영 등이 진행될 것”이라며 “디지털 화폐 대중화를 위한 거래 투명성과 안전성, 환금성 등을 보증할 수 있도록 블록체인 기술의 진화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김수찬 기자 capksc3@hkbnews.com

김수찬 기자 | capksc3@hkbnews.com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