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 11. 21(목) 18:43
페이지상단으로이동

[인터뷰]킥아이씨오 대표, 블록체인 크라우드 펀딩 활성화 집중

    • 이한수 기자
    • |
    • 입력 2019-10-31 16:13
▲(사진제공=킥아이씨오)

【한국블록체인뉴스】 “우리의 목표는 세계적으로 규제되고 있는 블록체인과 디지털 자산을 도입해 암호화폐의 비약적 발전(Crypto Singularity)을 이루고 세계 경제 변혁을 돕겠다.”

안티 다닐렙스키 킥아이씨오(KICKICO) 대표의 바람이다.

다닐렙스키 대표는 “킥아이씨오는 블록체인 스타트업과 투자자가 안전하고 쉽게 자금을 모집하고 투자할 수 있는 생태계”리며 “트레이더를 위한 독자 기능과 높은 사용자 보안성을 바탕으로 안전한 환경과 투명한 운영체계를 구축하고 규제와 법규 준수도 대비해 디지털 자산 거래 시장이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도록 설계됐다”고 설명했다.

킥아이씨오는 글로벌 암호화폐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이다. 킥에코시스템이라는 원스톱 솔루션을 두 가지 기초 기능인 모금(Fundraising)과 암호화폐 거래소(Exchange)를 축으로 블록체인 크라우드 펀딩 활성화를 이루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정보기술(IT)과 게임 분야에서 경험을 쌓은 다닐렙스키 대표는 대형 투자자 커뮤니티를 모아 크라우드 펀딩 캠페인을 활성화했다. 2015년 킥아이씨오를 설립하고 2년 만에 암호화폐 업계에 새로운 형태의 크라우드 펀딩 방식을 도입한 것도 이런 경험 덕분이다.

당시 킥아이씨오는 2300만 달러(한화 약 270억 원)를 모금했다. 또 35개가 넘는 프로젝트가 총 80만 ETH를 모금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다닐렙스키 대표는 “특정 프로젝트를 지향 또는 지양하지 않는다”면서도 “관련 규정을 준수하고 킥아이씨오 커뮤니티에 혁신 가치를 더해줄 프로젝트라면 언제든지 환영”이라고 웃었다.

▲(사진제공=킥아이씨오)

킥아이씨오는 기존 ICO(암호화폐 공개)나 IEO(암호화폐 거래소 공개)에서 한발 더 나아간 경쟁 입찰 방식의 AIO(경매 기반 암호화폐 공개) 펀드레이징 모델을 도입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다닐렙스키 대표는 “킥아이씨오가 제공하는 토큰 모금의 가장 큰 변화를 가져다준 부분”이라고 했다. 이는 유저들이 글로벌 시장을 통해 정해진 가격의 토큰을 매입하는 기존 모델과는 다르다.

AIO 방식은 시장에 따라 토큰 가격이 형성된다. 유저들은 공개 입찰로 토큰의 가치를 공유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토큰 가격의 과대 측정을 방지하고 전체적인 프로세스의 투명성도 강화된다.

킥아이씨오는 올 4분기에 출시하는 암호화폐 거래소 킥엑스의 사전 추천인 프로그램에 집중하고 있다.

다닐렙스키 대표는 “디지털 자산 거래 플랫폼이 제공하는 대부분의 추천인 제도 프로그램을 분석한 결과, 첫 기여자들을 위한 충분한 보상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여러 마케팅 경험을 극대화해 추천 프로그램 보상을 설계해 마련했다”고 말했다.

또 10단계 추천인 프로그램(10-Level Referral)으로 모든 사용자가 거래소 오픈 전 보상받을 기회를 준다.

사용 방법이 간단하다. 추천인 링크를 받은 뒤 공유하고 친구들을 초대하면 보상을 받는 시스템이다.

유저들은 추천이 성사될 때마다 1만 킥(KICK)토큰을 받을 수 있다. 여기에 1억5000만 킥토큰 보상 규모의 우수 추천인 선발을 도입, 최소 첫 단계 추천인부터 1년간 최대 100%까지 업그레드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

유저들의 네트워크가 커질수록 받는 보상이나 수수료가 많아진다.

지난 4일 공개한 이 프로그램은 2일 만에 2만 명의 회원을 모았다. 28일 기준 9만1319명이 등록했다.

한편 킥아이씨오는 킥엑스에 이어 화이트 라벨 토큰 세일 솔루션 ‘킥데스크(KICKDESK)’, 통합 로그인 시스템 ‘킥아이디(KICKID)’, 다중 암호화폐 지갑인 ‘킥월렛(KICKWALLET)’, 암호화폐 통합 지급 시스템 ‘킥페이(KICKPAY)’, CPA 기반의 광고 관리 통합 네트워크 ‘킥씨피에이(KICKCPA)’, 멀티레벨 추천인 네트워크 ‘킥레프(KICKREF)’, 통합 모바일 앱 ‘킥모바일(KICKMOBILE)’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한수 기자 [email protected]

이한수 기자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