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 11. 13(수) 13:55
페이지상단으로이동

[더컨퍼런스2019] “블록체인 산업, 섹터 간 경쟁 심화”

    • 김수찬 기자
    • |
    • 입력 2019-10-17 14:15
▲ 이해빈 블록크래프터스 리서치 연구원이 17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더 컨퍼런스 2019'에 참석해 '블록체인 산업의 가치사슬: 기술에서 사용자까지'라는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수찬 기자)

【한국블록체인뉴스】 블록체인 산업의 서비스가 통합되면서 섹터 간 경쟁이 심화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업체마다 지속 가능한 사업을 통해 수익 창출 다각화에 나선다는 분석이다.

블록체인 액셀러레이터 블록크래프터스의 이해빈 연구원은 17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더 컨퍼런스 2019’에 참석해 ‘블록체인 산업의 가치사슬: 기술에서 사용자까지’라는 주제로 이 같은 의견을 내놨다.

이 연구원은 블록체인 산업의 각 영역을 구성하는 주체와 이들의 수익 창출 구조에 대한 분석 결과를 밝혔다.

블록체인 산업의 참여자는 하드웨어 인프라 제공자 프로토콜 개발·운영자, 디앱 개발자·운영 참여자, 서비스 최종 사용자 등으로 구성돼있다.

각 주체는 다양한 핵심 사업을 바탕으로 수익 모델을 만들고 있다. 그러나 한계를 느끼고 수익 모델 확대를 위해 사업 다각화에 나섰다. 이른바 서비스 통합이 이뤄지고 있다.

▲ 이해빈 블록크래프터스 리서치 연구원이 17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더 컨퍼런스 2019'에 참석해 '블록체인 산업의 가치사슬: 기술에서 사용자까지'라는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수찬 기자)

이 연구원은 통합에 대해 블록체인 가치 사슬 내에서 전방통합과 후방통합으로 나뉜다고 설명했다. 블록체인 업체 간 간극을 좁히고 있다는 의미다.

이 연구원은 “마이닝 하드웨어 제조업체가 블록체인 프로토콜을 운영하거나 블록체인 프로토콜 개발 업체가 서비스 배포 시장에 진입하고 있다”며 “소비자와 가장 멀리 있던 기업이 서서히 가까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기술 인프라와 서비스 제공자, 암호자산 금융 시장 등 블록체인 산업을 구성하는 다양한 사업자들이 통합·연결된 서비스를 내놓으면서 경쟁이 심화할 것이라는 전망도 했다.

이 연구원은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가 저가 블록체인 특화 스마트폰을 출시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으며 많은 암호화폐 월렛 업체가 디앱 마켓 서비스에 진입 중”이라며 “최종 사용자와의 접점 늘리기에 집중하면서 선점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고 했다.

김수찬 기자 [email protected]

김수찬 기자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