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 09. 19(목) 12:50
페이지상단으로이동

[현장] 유재수 부산 부시장 “블록체인, 코인 투기와 별개”

    • 김수찬 기자
    • |
    • 입력 2019-09-05 17:30
    • |
    • 수정 2019-09-05 17:30
▲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서울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2019 미래 블록체인·암호자산 포럼'에 참석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수찬 기자)

【한국블록체인뉴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블록체인 특구 사업성과를 창출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블록체인 사업이 코인 투기와 연결되지 않는다는 것을 입증해 정부를 상대로 블록체인에 대한 믿음을 심어주겠다는 마음이다.

유 부시장은 5일 서울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2019 미래 블록체인·암호자산 포럼’에서 “블록체인 시티 사업을 통해 정부에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대한 믿음을 심어주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블록체인 사업이 코인 투기와 연결되지 않는다는 것을 검증하겠다”며 “사회 전반적으로 블록체인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높이고 블록체인 법학회 등과 협업하는 등 연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시는 블록체인 스마트 시티를 위해 파일럿 프로그램을 통한 불합리한 규제 타파하고 토큰 이코노미 시범 구축 등을 진행한다.

파일럿 프로그램은 건전한 ICO·IEO 사례를 발굴하고 신고제 암호화폐 거래소를 설립할 계획이다. 블록체인 사업 투자가 가능한 펀드도 결성된다.

토큰 이코노미 시범 구축은 코인 발행과 상장제도를 마련, 철저한 감독에 따라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기술 기업 창업 환경을 조성해 선순환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 5일 서울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2019 미래 블록체인·암호자산 포럼'에 참석한 연사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있다. (사진=김수찬 기자)

유 부시장은 블록체인 사업에 대해 “확장성 제약과 프라이버시 문제, P2P 기술의 한계, 제도정착을 위한 규제 부재 등으로 장벽이 높다”면서도 “블록체인으로 가치를 전달하는 새로운 시장 인프라를 만들어내겠다”고 했다.

이어 “우수 프로젝트를 선정해 정부와 업계의 중간 다리 역할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입법에 힘을 쏟겠다고 약속했다.

민 위원장은 “규제 아닌 규제, 규제 없는 규제로 1년 7개월 정도가 허무하게 지나가 버렸다”며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대한 긍정적인 관점과 양성화 정책을 관철해 꼭 입법시키겠다”고 말했다.

또 “내년 5월까지는 자금세탁방지기구의 권고안에 따라 전 세계 각국의 제도가 마련될 것으로 본다”며 “혁신성장에 대한 의지가 확고한 만큼 이른 시일 내에 금융혁신법을 통한 입법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김수찬 기자 [email protected]

김수찬 기자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