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 09. 19(목) 12:50
페이지상단으로이동

[현장] 신한은행 “블록체인 기반 금융, 내년부터 활성화”

    • 김수찬 기자
    • |
    • 입력 2019-09-05 16:58
    • |
    • 수정 2019-09-05 16:58
▲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 R&D 센터 본부장이 5일 서울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2019 미래 블록체인·암호자산 포럼'에 참석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수찬 기자)

【한국블록체인뉴스】 신한은행이 블록체인 기반의 금융 활성화가 내년부터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 R&D 센터 본부장은 5일 서울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2019 미래 블록체인·암호자산 포럼’에 참석해 “기술적으로 미성숙 단계에 머물러 있지만, 구체화가 서서히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태동기와 과도기를 거쳐 사업의 발전이 활성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그는 블록체인 기술이 금융에 적용돼 혁신적인 비즈니스 임팩트를 보이는 시기는 내년 이후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장 본부장은 “은행업계는 블록체인 금융의 비즈니스 가치를 약 1조 원 수준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과거 서비스가 플랫폼을 통해 소비자에게 전달되는 과정이었다면, 미래에는 블록체인 기반 P2P 형식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신한은행의 블록체인 기술 활용 사례도 소개했다.

현재 신한은행은 지불 결제와 해외 송금, 무역금융, 인증, 자산관리, 계약관리, 공증, 기술 융합 등에 블록체인을 적용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플랫폼 기반 비즈니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 다카하시 요시미 베론 회장이 5일 서울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2019 미래 블록체인·암호자산 포럼'에 참석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수찬 기자)

장외파생상품 거래 플랫폼에도 적용하고 있다. 은행과 금융기관 사이의 계약 과정에서 정보의 검증을 스마트 콘트랙트를 활용해 지원하고 있다.

여·수신 상품을 위해 협약된 외부 기관과의 자격 검증 프로세스도 개발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대출 심사와 검증 과정을 거친다.

글로벌 카드사 비자의 네트워크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기업 간 송금 업무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장 본부장은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집중하면서 업무 프로세스 효율화와 국내외 컨소시엄 참여 등 다양한 업무를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를 주최한 암호화폐 거래소 베론은 해외 송금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다카하시 요시미 베론 회장은 “한국 금융시장에서 30년 동안 일한 금융인의 시각에서 블록체인은 해외 송금 산업에 매우 유용하다”며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통해 국가 간 송금·환전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했다.

다카하시 요시미 회장은 전 SBI 인베스트먼트 대표이사를 거쳐 소프트뱅크 파이낸스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그는 “해외 송금 시장은 6013억 달러 규모다. 이 중 저소득·중위소득 국가들의 송금 규모가 4453억 달러나 된다”며 “개발 원조 지원금보다 더 크고 개인 금융 부채와 해외 투자금보다 더 안정적인 흐름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카하시 회장은 “기존 금융에서 제공하는 해외 송금 서비스는 높은 수수료와 과도한 시간 소요로 소비자의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며 “블록체인을 활용한 송금 시스템이 이를 해결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수찬 기자 [email protected]

김수찬 기자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