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 09. 23(월) 15:36
페이지상단으로이동

‘카카오 블록체인 프로젝트 무산’…카카오 “무슨 소리”

    • 신용수 기자
    • |
    • 입력 2019-08-22 18:19
    • |
    • 수정 2019-08-23 10:08
▲카카오가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무산됐다’는 일부 매체의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그라운드X의 파트너사. (사진제공=그라운드X)

【한국블록체인뉴스】 카카오가 ‘카카오 블록체인 프로젝트 무산’ 보도와 관련, 어리둥절했다.

카카오 측은 22일 전화 통화에서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무산됐다는 소식은 들은 바 없다. 무슨 프로젝트를 말하는지도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카카오는 블록체인 사업은 자회사 그라운드X에서 하고 있다”며 “‘금융위원회와 관련된 내용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라운드X의 서비스 파트너사들도 금시초문이라는 반응이다.

서비스 파트너사 중 한 곳은 “그라운드X와 연락한 결과, 블록체인 프로젝트 무산은 사실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카카오가 금융위원회의 압박으로 내부에서 진행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중단했다고 알렸다. 이 때문에 그라운드X가 사업을 진행하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했다.

한편 카카오는 조만간 자사 메신저 카카오톡에 암호화폐 지갑(월렛) 서비스를 연동하는 ‘클립’이라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클립은 이용자 정보와 디지털 자산을 관리하는 디지털 지갑으로 그라운드X가 개발했다. 출시는 올 하반기로 예정됐다.

이와 함께 그라운드X가 선보인 블록체인 ‘클레이튼’은 기업용이자 서비스 중심으로 꾸려졌다. 클레이튼을 함께 운영하는 거버넌스 카운슬에는 LG전자, 셀트리온, 넷마블 등 굵직한 기업들이 포함돼 있다.

신용수 기자 [email protected]

신용수 기자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