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 08. 17(토) 12:22
페이지상단으로이동

[현장] “블록체인 특구 부산, 언젠가는 암호화폐도…”

    • 신용수 기자
    • |
    • 입력 2019-08-07 18:06
    • |
    • 수정 2019-08-07 18:06
▲유재수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사진 왼쪽부터 네번째)은 7일 서울 강남에서 개최된 ‘정부·기업·국민이 함께하는 블록체인 즉문즉답 토크쇼’에 참석해 부산시 규제자유특구 선정의 의미를 언급했다. (사진=신용수 기자)

【한국블록체인뉴스】 “정부는 초창기 블록체인이 조금이라도 언급되면 사업을 중단시켰다. 그러나 최근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를 선정했다. 정부의 이러한 변화를 보면 규제 혁신이 조금씩 일어날 것으로 기대한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7일 서울 강남에서 열린 ‘정부·기업·국민이 함께하는 블록체인 즉문즉답 토크쇼’에 참석해 부산시 규제자유특구 선정의 의미를 언급했다.

부산시는 지난달 블록체인 분야 규제자유특구로 선정됐다. 다만, 정부는 규제자유특구에 암호화폐는 허용하지 않겠다는 태도를 분명히 밝혔다. 규제자유특구로 선정되면 ICO(암호화폐 공개) 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던 업계는 실망했다.

유 부시장은 “정부가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를 선정하면서 특구 내 사업과 관련된 실증사업만 수행하는 것을 명확히 했다”면서 “암호화폐에 대해서는 제한을 뒀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퍼블릭 블록체인(공공형 블록체인)에 대해서는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있으나 결국에는 퍼블릭 블록체인 쪽으로 의견이 몰리게 될 것”이라고 했다.

정부가 암호화폐에 대해 부정적인 태도를 보이지만, 부산시가 규제자유특구에서 사업을 영위해 성과를 내면 정부도 변할 것이라는 기대다.

▲토론회의 참석자들이 단체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용수 기자)

유 부시장은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인해 일자리 창출이 일어날 수 있다”면서 “시장이 형성되지 않는 것은 자본에 대한 신뢰가 부족했기 때문이며 신뢰 문제를 블록체인이 해결한다면 자본이 쌓일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에서 나올 수 있는 사업으로 영화 콘텐츠의 블록체인화와 지역화폐 시스템을 들었다. 영화와 영상, 시나리오와 관련된 수익 배분을 블록체인으로 투명하게 배분한다는 게 ‘영화 콘텐츠의 블록체인화’다. 부산의 대표적인 지역행사로 부산국제영화제가 있다.

지역화폐와 관련해서는 “정책자금뿐만 아니라 기부 등 시민의 선행 보상으로 코인을 제공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며 “시민의 참여를 끌어내고 보상을 주는 시스템”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부산시와 민간이 협력해 모태펀드를 만들고 이를 통해 블록체인 기업에도 자금이 흘러갈 수 있는 구조를 추진할 계획이다.

유 부시장은 “정부가 태도를 조금씩 바꾸고 있어 여러 사업을 통해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어보겠다”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청년들의 (창업) 놀이터를 부산에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신용수 기자 [email protected]

신용수 기자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