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 07. 19(금) 17:22
페이지상단으로이동

[현장] “FATF 규제안, 별거 아냐…암호화폐 거래소 적용 쉽다”

    • 신용수 기자
    • |
    • 입력 2019-07-04 19:22
    • |
    • 수정 2019-07-04 19:22
▲브라이언 양 센티넬 프로토콜 영업이사가 4일 서울 강남구 워크플렉스에서 개최된 ‘암호화폐 거래소 밋업2019’에서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신용수 기자)

【한국블록체인뉴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는 지난달 암호화폐 규제 권고안을 확정, 발표했다.

권고안의 주요 내용으로는 트레블 룰(Travel rule)이 꼽힌다. 암호화폐 취급 업체나 월렛(지갑) 서비스 공급자가 거래 송신자와 수신자의 정보 제공을 의무화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암호화폐 업계는 FATF의 권고안을 받아들이기는 어렵다며 반발했다. 거래소 등에 가입된 회원 정보는 파악할 수 있지만, 블록체인을 활용한 모든 트랜잭션 정보를 취합하기 어렵다고 토로하고 있다.

그러나 보안 위협 정보 공유 플랫폼 센티넬 프로토콜은 “FATF가 내놓은 암호화폐 규제안은 암호화폐 거래소가 어렵지 않게 적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브라이언 양 센티넬 프로토콜 영업이사는 4일 서울 강남구 워크플렉스에서 열린 ‘암호화폐 거래소 밋업 2019’에서 “FATF의 권고안을 자세히 살펴보면 트레블 룰에 해당하는 내용이 암호화폐의 트랜잭션에 직접 첨부될 필요는 없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FATF가 거래소에 요구한 것은 거래 송신자와 수신자의 이름, 계좌정보에 불과하다”며 “이러한 정보는 기존 은행들이 준수해온 은행비밀법(BSA)과 비교하면 정보의 종류가 매우 적다”고 했다.

이어 “BSA에는 거래은행과 거래금액, 거래날짜를 포함해 매우 세부적인 민감 정보가 있지만, FATF의 권고안에는 이러한 것들이 포함돼 있지 않다”고 부연했다.

▲센티넬 프로토콜이 제안한 FATF 이슈 해결방안. (사진=신용수 기자)

브라이언 이사는 “FATF는 가상자산 서비스제공자(VASP)에게 트레블 룰을 요구하면서 구체적인 방법을 정하지 않았다”며 “이는 암호화폐 거래소에 트레블 룰의 준수방식을 자율적으로 처리하라는 것”이라고 봤다.

또 이미 거래소들이 고객의 계좌정보, 이름 등의 정보를 확보하고 있어 FATF가 요구한 사항을 어렵지 않게 지킬 수 있다고 했다.

트레블 룰을 해결할 방안도 제시했다.

그는 “거래소 간 트랜잭션(거래) 발생 시 교환해야 할 정보는 센티넬 프로토콜 기반 기술과 서드파티(제삼자 그룹)를 통해 해결하면 된다”며 의심 거래 보고(STR)와 의심 거래 확인은 금융 준법 솔루션 기업 옥타솔루션이 개발한 크립토AML(crytoAML-PRISM)로 대응할 것을 조언했다.

브라이언 이사는 “최근 거래소끼리 송신자와 수신자 정보를 1대 1로 교환하자는 제안과 거래소 공동망을 구축하자는 제안이 나오고 있다”면서 “다만 이는 거래소 간 상황과 처지가 달라 구현하기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기술력을 가진 글로벌 업체가 나서야 한다. 트래블 룰을 좀 더 명확히 구현할 수 있는 센티널 프로토콜 기반기술과 서드파티, 그리고 암호화폐 추적 솔루션을 사용하면 문제가 해결되지 않겠느냐”라고 말했다.

옥타솔루션은 기존 금융 기관에 공급해 오던 위험기반 자금세탁방지 솔루션에 센티넬프로토콜의 암호화폐 지갑 추적·분석 시스템, 블랙리스트 지갑 주소 데이터를 결합해 자금세탁이 의심되는 거래를 탐지·예방하도록 설계됐다.

그는 “FATF의 권고안은 강제력은 없으나 이행하지 않으면 국가가 블랙리스트에 올라가 불이익을 받게 된다”며 “거래소들도 국가의 규제에 앞서 FATF의 권고안에 반응할 대처가 시급하다”고 했다.

신용수 기자 dragonwater@hkbnews.com

신용수 기자 | dragonwater@hkbnews.com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