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 10. 16(수) 18:07
페이지상단으로이동

[현장]블록체인 업계가 내놓은 FATF 권고안 대응책

    • 김수찬 기자
    • |
    • 입력 2019-06-21 19:21
    • |
    • 수정 2019-06-21 19:21
▲ 패트릭 김 센티넬 프로토콜 대표가 21일 서울 강남구에서 개최된 'FATF 규제권고안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한 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신용수 기자)

【한국블록체인뉴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자금세탁방지 의무 권고안 발표를 앞두고 국내 암호화폐 업계가 대응 방안을 제시했다.

암호화폐 거래소와 시중은행 간 상호 협력 프레임워크를 만들어 자금세탁방지(AML)와 송금인·수취인 정보를 공유해 철저한 고객 인증(KYC)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패트릭 김 센티넬 프로토콜 대표는 21일 서울 강남에서 열린 ‘FATF 규제권고안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한 간담회에서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와 시중은행 간 상호 협력해 이른바 ‘블록체인 공유 위협 정보 시스템’이라는 프레임 워크를 구축하는 방식으로 FATF의 권고안을 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21일(현지시간) 발표될 FATF의 권고안에는 암호화폐 관련 업체가 1000달러 혹은 1000유로 이상 암호화폐 거래 시 송신자와 수신자의 정보 제공을 의무화하는 내용이 포함될 예정이다.

철저한 고객인증(KYC)으로 자금세탁방지(AML)에 나서겠다는 뜻이다. 암호화폐 거래소뿐 아니라 수탁업체, 헤지펀드 등 암호화폐 거래를 취급하는 모든 사업자에 적용된다.

김 대표는 “각국의 규제 담당자들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분리할 수 있는 영역으로 보고 있으며 투자자 보호와 사기·해킹 피해 방지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FATF는 암호화폐 거래소를 대상으로 기존 금융권에 준하는 준법 감시 체제를 갖추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암호화폐 거래소와 시중은행 간 협업으로 ‘블록체인 공유 위협 정보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블록체인 기술의 특성인 탈중앙화와 익명성을 보존하고 전통 금융 산업의 안전성이 융합될 수 있는 새로운 기술 매개체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 패트릭 김 센티넬 프로토콜 대표가 21일 서울 강남구에서 개최된 'FATF 규제권고안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한 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신용수 기자)

해당 프레임 워크에 따르면 시중은행 현금의 불법적 흐름을 제한하기 위해 자금 유입 시 수탁 전환 계좌로 예치한다. 수탁받은 예치금은 기축 암호화폐로 전환된다. 전환된 기축 화폐는 거래소에 유동성을 공급한다.

김 대표는 “거래소에 현금 흐름 자체를 제한하고 은행은 풍부한 예치금과 수탁 서비스에 대한 이익이 발생한다”며 “거래소는 자체 AML에 대한 기술·인력·서비스 부담을 덜어내면서 접근제어(ACL)에 집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은행이 거래소의 유동성을 공급하기에 투명한 자금 흐름을 발생시키고 협업구조를 통해 의심 거래 규제 기관으로 리포트 소명이 원활해진다”며 “은행과 거래소 간 블랙리스트 트랜잭션을 공유하면서 KYC와 AML에 대한 검증을 일부 덜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공개 장부라는 기술 특성상 개인정보 보호법을 위반할 수 있다는 한계가 있다. 아울러 업체마다 트랜잭션 정보(거래 정보)를 취합하면서 익명으로 된 암호화폐 지갑 주소와 사용자 신원을 확인하는데 어려움이 따를 수 있다.

확장성 문제도 있다. 은행과 거래소 간 협업과 공조가 순조롭게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김 대표는 “이미 거래소·시중은행과 접촉한 결과 좋은 반응이 있었다”며 “단계별로 생태계를 확장하면 해결될 수 있을 문제”라고 했다.

김수찬 기자 [email protected]

김수찬 기자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