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 07. 19(금) 17:22
페이지상단으로이동

김영춘 “정부, 암호화폐 배제하고 블록체인만 육성” 지적

    • 신용수 기자
    • |
    • 입력 2019-06-13 18:15
    • |
    • 수정 2019-06-13 18:15
▲김영춘 부산진구갑 국회의원은 13일 국회에서 ‘한국 블록체인 산업, 어디로 가야하나-부산 블록체인 특구의 비전과 청사진’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해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선정에 대한 생각을 밝히고 있다. (사진=신용수 기자)

【한국블록체인뉴스】 오륙도 연구소장인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부산시가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우선사업자로 선정됐다는 소식은 관련 업계에 고무적”이라면서 “정부가 (업계에) 물꼬를 터주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13일 국회에서 ‘한국 블록체인 산업, 어디로 가야 하나-부산 블록체인 특구의 비전과 청사진’을 주제로 토론회를 열고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선정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부산시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한 규제자유특구에서 블록체인 분야 1차 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중기부는 오는 7월 규제자유특구 사업자를 결정한다.

▲토론회 참석자들이 단체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용수 기자)

김 의원은 “블록체인 사업은 한 지역만의 노력만으로 해결될 수 없다”며 “중기부와 금융위, 기재부 등 여러 부처가 연관된 문제”라고 했다.

이어 “정부는 블록체인 산업은 육성하면서 가상통화(암호화폐)는 배제하려는 모습”이라며 “블록체인 기술 개발에만 집중하면 그 속도는 매우 느릴 수밖에 없고 다른 국가보다 경쟁우위를 점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여러 수단을 적절히 조합해 (업계에도) 보상적인 방안을 전달해야 한다”면서 “쉽지 않겠지만, 업계에도 청사진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아울러 “부산시가 아직 규제자유특구로 선정된 것도 아니어서 조심스럽지만, 부산시가 어떻게 (블록체인 산업계의) 맹아를 만들어낼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신용수 기자 dragonwater@hkbnews.com

신용수 기자 | dragonwater@hkbnews.com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