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 09. 23(월) 15:36
페이지상단으로이동

[현장] “물류 분야, 하이브리드 플랫폼 도입해야”

    • 신용수 기자
    • |
    • 입력 2019-06-12 17:35
    • |
    • 수정 2019-06-12 18:16
▲서울 여의도 해운빌딩에서 열린 ‘해운업계 맞춤형 블록체인 세미나’. (사진=신용수 기자)

【한국블록체인뉴스】 통관·물류 분야에서 블록체인을 적용하는 모델이 늘고 있다. 관세청은 블록체인 기반 수출통관 시스템 시범사업을 했고 부산항만공사는 블록체인 기반 ITT(부두간 환적화물 운송) 서비스를 시범 도입했다.

대부분은 리눅스 재단이 운영하는 하이퍼레저 등 프라이빗 블록체인 플랫폼을 택하고 있다. 프라이빗 플랫폼은 소수의 노드로 운용돼 시스템에 데이터가 종속된다는 단점을 안고 있다. 퍼블릭 블록체인도 느린 속도와 암호화폐를 발행해야 한다는 문제점이 있다.

이 때문에 물류 프로세스에 프라이빗 블록체인과 퍼블릭 블록체인의 중간단계인 하이브리드 플랫폼을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송상화 인천대 동북아물류대학원 교수는 12일 서울 여의도 해운빌딩에서 열린 ‘해운업계 맞춤형 블록체인 세미나’에서 퍼블릭과 프라이빗 블록체인이 혼합된 하이브리드 블록체인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송상화 인천대학교 동북아물류대학원 교수가 12일 서울 여의도 해운빌딩에서 열린 ‘해운업계 맞춤형 블록체인 세미나’에서 퍼블릭과 프라이빗 블록체인이 혼합된 하이브리드 블록체인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사진=신용수 기자)

송 교수는 “물류 분야에서 블록체인을 활용하기 위해서는 인센티브, 거버넌스, 표준화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퍼블릭 블록체인과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중간단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현재 물류 업계는 중앙화된 시스템을 주로 사용했으나 높은 효율성에도 운용에 큰 비용이 들며 사이버 공격에도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데이터를 분산 보관하는 블록체인 기술이 주목받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라며 “블록체인을 위변조하면 전체 시스템의 50% 이상의 채굴역량을 갖추고 한꺼번에 위변조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송 교수는 “프라이빗 블록체인은 대형선사 위주로 운영되는 방식으로 분산형 시스템으로 보기 어렵다”며 “대형선사의 독점적 영향력으로 인해 참여 기업이 제한적이라는 비판이 있다”고 말했다.

또 “이더리움과 같은 퍼블릭 시스템을 운용하기 어렵고 그에 따른 인센티브로 암호화폐가 필요해 물류업계에서 선택하기가 쉽지 않다”고 했다.

송 규수는 “물류 프로세스는 퍼블릭 블록체인과는 달리 시스템 참여자 수를 제약하고 있다”며 “두 플랫폼의 장점을 적절히 섞은 중간단계(하이브리드 블록체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용수 기자 [email protected]

신용수 기자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