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 07. 22(월) 18:35
페이지상단으로이동

부산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지정 7월 결정

    • 신용수 기자
    • |
    • 입력 2019-04-15 17:18
    • |
    • 수정 2019-04-15 17:18
▲부산 해운대 지구의 고층 빌딩 전경. (사진출처=픽사베이)

【한국블록체인뉴스】 부산시가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 엄격한 금융 규제가 면제되고 세제 혜택이 제공돼 관련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15일 부산시에 따르면 오는 7월 블록체인 규제자유구특구 지정을 앞두고 중소벤처기업부의 우선협상자에 이름을 올렸다.

규제자유특구는 지역산업 육성을 위한 규제 샌드박스 제도 중 하나다. 규제 샌드박스는 새로운 사업이 생겨나면서 기존의 금융 규제를 잠시간 면제하거나 유예해주는 제도다. 아이들이 모래놀이터(샌드박스)에서 자유롭게 놀면서 창의성을 발달시키듯 새로운 사업도 자유롭게 일을 펼칠 수 있도록 돕는 방식이다.

중기부는 수도권을 제외한 14곳에 규제 혁신 3종 세트(규제 신속 확인·실증을 위한 특례·임시 허가)를 활용해 신기술 혁신 사업 또는 전략 산업 관련 규제자유특구를 지정, 국가 균형 발전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중기부는 이달 초부터 지자체에서 특구 신청을 받았다. 협의 대상 선정과 운영 계획 등을 심사해 오는 7월 특구를 지정할 예정이다.

부산시가 제출한 블록체인 특구 계획은 금융·물류·빅데이터·스마트계약 등 총 13개 사업으로 구성됐다. 부산은행과 부산으로 본사 이전을 계획 중인 현대페이 등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용수 기자 dragonwater@hkbnews.com

신용수 기자 | dragonwater@hkbnews.com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