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카카오톡 안에 '지갑' 담긴다…신분증·증명서 보관

    • 이한수 기자
    • |
    • 입력 2020-11-18 11:38
▲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 (사진제공=카카오)

【한국블록체인뉴스】 카카오가 연내 신분증을 보관할 수 있는 카카오 지갑을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는 18일 'if(kakao)2020' 콘퍼런스를 열고 '카카오가 준비하는 더 나은 내일'이라는 주제로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는 '지갑', '콘텐츠 구독', '상품 구독', '멜론 트랙제로' 등 출시를 앞두고 있는 서비스와 비즈니스 플랫폼 개편 내용을 공개했다.

특히 신분증과 자격증, 증명서 등을 카카오톡에서 보관, 관리할 수 있는 지갑을 연내에 출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카카오 지갑이 출시되면 사용자는 이러한 문서의 분실이나 훼손 우려없이 편리하게 본인 증명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조수용 공동대표에 따르면, 카카오톡 지갑에는 코로나19 감염 및 확산 방지를 위해 도입된 전자출입명부인 QR체크인과 지난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ICT 규제 샌드박스 허가를 획득한 모바일 운전면허증이 순차적으로 담긴다.

연세대학교 모바일 학생증, 산업인력공단의 국가기술자격증도 추가된다.

카카오는 모바일 신분·자격 증명 서비스가 필요한 각종 단체, 재단, 기업, 교육기관 등과 추가 파트너십을 체결해 온·오프라인에서 활용성을 점차 높여나갈 계획이다.

특히 위·변조 및 부인방지를 위해 발급 정보를 블록체인에 기록하는 등 최고수준의 보안 기술을 적용할 방침이다.

조 대표는 "일상에서 본인을 증명하는 것이 불편한 부분에 주목해 '디지털 신분증'이라는 개념을 생각했고, 카카오톡 안에 '지갑' 이라는 공간을 준비하게 됐다"며 "디지털 기반으로 많은 것이 변하는 사회에서, 모바일로 간편하고 안전하게 신원을 저장하고 확인할 수 있다면 우리 일상은 더 편리해 지고, 나중에는 카카오톡이 실물 지갑을 완전히 대체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한수 기자 onepoint@hkbnews.com

이한수 기자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