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가상자산 제도적 장치·보안 강화 시급”

    • 이한수 기자
    • |
    • 입력 2020-10-06 14:40
▲(사진=이한수 기자)

【한국블록체인뉴스】 가상자산이 화폐로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제도적 장치 마련과 거래 시스템 구축을 위한 보안 강화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용빈 더불어민주당(광주 광산구갑) 의원은 대한블록체인조정협회와 함께 6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블록체인 국정 프로젝트 4차, 금융거래정책과제 세미나’를 열었다.

박현윤 디비엑스(대한블록체인조정협회 산하 시범 블록체인거래소) 대표이사는 “가상자산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 자체는 해킹이 될 수 없으나 가상자산을 이용한 서비스는 해킹에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가상자산은 금융 거래와 밀접한 관련이 있어 보안이 이뤄지지 않아 정보가 유출되면 이는 개인의 파산뿐 아니라 사회적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며 “기존의 보안 문제점을 보완하고 진화된 가상자산거래소가 구축돼야 하고 피해자가 발생하기 전에 제도적 장치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용빈 의원은 “금융 산업 분야에서는 새로운 방향성과 가치 창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블록체인과 가상자산은 금융산업 분야에서 디지털 시대의 글로벌 경제와 국가, 사회에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올 핵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블록체인은 사회문화 전반에 걸쳐 유용하게 활용돼 다른 4차 산업혁명 기술과 함께 어우러져 우리 경제를 발전시키는 등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가진 기술”이라며 “블록체인 금융거래에 관한 가상자산의 정책과제가 활발하게 논의돼야 한다”고 했다.

‘금융거래 : 가상자산의 방향, 정책과제’란 주제로 진행된 이날 세미나에서는 ▲김용태 금융감독원 핀테크혁신실 실장의 ‘가상자산 규제 동향’ ▲최종상 경찰청 사이버수사과장 총경의 ‘가상자산 범죄와 자금세탁’ ▲김창우 블록체인 법문화 연구소장의 ‘블록체인 기반 가상자산거래의 형사정책적 관점’ ▲송관배 대한블록체인조정협회 기술평가위원장의 ‘디지털화폐 소액 송금시스템 제론’ ▲김맑음 디비엑스 시범거래소 개발 이사의 ‘가상자산의 보안통신’ ▲나정식 캘리포니아 빅터대 초빙교수의 ‘생체인증수단을 통한 핀테크의 미래’ 등 연구발표가 이어졌다.

이한수 기자 onepoint@hkbnews.com

이한수 기자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