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DID 시범 서비스 확대 해야”

    • 이한수 기자
    • |
    • 입력 2020-09-11 17:37
▲(사진제공=부산연구원)

【한국블록체인뉴스】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의 빠른 안착을 위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대표적인 서비스 개발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부산연구원은 지난 10일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활성화 방안’ 보고서를 통해 “시장에 활용 가능한 서비스를 출시하면서 특구를 중심으로 한 블록체인 생태계를 활성화해야 한다”고 했다.

배수현 연구위원은 “물류와 관광, 공공안전, 금융 등 현재 신청한 4개의 서비스를 빨리 상용시장에 내놓을 수준으로 개발해 시범적용하고 출시할 수 있게 해야 한다”며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2차 사업으로 추가 선정된 3개 서비스(금융 1건·마이데이터 2건)를 성공적으로 개발하고 상용화하기 위해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 연구위원은 “블록체인의 핵심인 DID 시범 서비스의 확대 추진이 필요하다”며 “여권, 주민등록증 등 공인된 인증서 외에 자기 확인을 위한 학생증, 사원증 등과 같이 국가 공인은 아니지만 기관이 공적으로 발급하는 인증서에 DID 서비스를 적용하는 시범사업 추진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최근 확대되는 시민 할인 등을 위한 증빙으로 시민증을 DID 시범사업으로 발급해 부산시 관련 개인 증명서를 모두 통합할 수 있는 플랫폼을 우선 구축할 것”을 제안했다.

DID는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인증 방식으로 개인정보에 관해 자신이 통제권을 갖는 시스템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장애인증 등을 DID 기술로 개발하면 휴대전화에 모든 증명서가 포함될 수 있어 편의성을 높일 수 있다.

이한수 기자 onepoint@hkbnews.com

이한수 기자

닫기